지금 전주

생동하는 전주

생동하는 전주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2-04-04
  • 조회수44
생명력 넘치는 봄,

겨울잠에서 깨어나
생동하는 전주

무거운 겨울옷은 이제 슬슬 옷장 안쪽으로 들어가고, 가벼운 옷차림에도 따사로운 봄볕을 즐기며 나들이하기 좋은 요즘이다.
추운 겨울 동안 꽁꽁 싸매고 있던 마음이 봄을 맞아 겨울잠에서 깨어나듯 부푼 기대로 가득하다.
이제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완연한 봄이 눈 깜짝할 새에 훌쩍 지날 텐데 짧은 봄을 아쉬움 없이 누리기엔 역시 봄나들이만 한 게 없다.
지금 전주는 곳곳이 싱그러운 봄을 머금어 초록빛 싹을 틔우고 꽃망울을 맺으며 사람들에게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다.
불어오는 따스한 바람도 봄 향기를 여기저기 실어 나르느라 바쁘다.

온몸으로 봄이 왔음을 알리는 전주
긴 겨울잠에서 깨어나 생동하는 전주를 느낄 수 있는 전주동물원으로
봄나들이를 떠나보자.

전주동물원 입구2

봄의 기운이 가득, 아름다운 벚꽃길과 싱그러운 수목들

전주는 아름다운 벚꽃 명소들이 많은 곳이다. 하지만 벚꽃만 감상하며 봄나들이를 마무리하기엔 많이 아쉽다. 그래서 추천하는 장소가 바로 동물원이다. 고풍스러운 입구를 지나자마자 커다란 수목들이 양옆으로 늘어서서 입장객을 맞이하는 모습은 싱그러운 봄 그 자체다. 발길 닿는 곳마다 아름다운 자연 속 푸른 쉼터가 따로 없다. 벚꽃길을 향하는 길마다 조성된 자연친화적인 조경과 풍경들도 놓칠 수 없는 감상 포인트다. 봄빛 가득한 길을 걷다 보면 어느샌가 동물원 벚꽃 명소인 벚꽃길에 도착해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데 연분홍빛 머금은 벚꽃을 보니 절로 콧노래가 나온다. 어린 시절 즐거운 추억이 가득한 꿈의 공간, 봄의 활기가 만연한 추억의 장소인 동물원은 피크닉 장소로 제격이다.

동물원 새장
  • 벚꽃길1
  • 벚꽃길2

추운 겨울을 지나 따스한 봄을 맞이하는 동물 친구들

싱그러운 자연과 피어나는 벚꽃 속에서 봄을 만끽했다면 이제 긴 겨울을 보내고 따사로운 봄을 즐기는 동물 친구들에게로 향해보자.
전주동물원은 동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자연친화적인 보금자리를 조성하고 행동풍부화 프로그램 등을 통해 동물복지에 힘쓰고 있다. 마음 편히 자리 잡고 쉬고 있는 동물들을 보면 전주동물원이 동물복지를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지 절로 알 수 있다. 추위를 모르는 곳에서 온 동물들도, 동면으로 겨울을 지내는 동물들도 추운 겨울을 씩씩하게 이겨내고 봄의 기운으로 깨어나 있다. 따스한 봄볕을 쬐며 기분 좋게 쉬고 있는 동물들과 설레는 봄을 즐기듯 엎치락뒤치락 장난치며 활기차게 놀고 있는 동물들을 보고 있으니 절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진다. 역시 생동하는 전주의 봄은 동물들에게도 설레는 계절인가 보다.

  • 동물1
  • 동물2
  • 동물3
  • 동물4

전주동물원 안내지도

전주동물원 안내지도

연관 추천 태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