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메뉴 건너뛰기 내용 건너뛰기

HOME > 추천여행 > 테마여행 > 역사문화 > 한벽당

HOME > 추천여행 > 테마여행 > 역사문화 > 한벽당

인쇄 링크복사 트위터 페이스북

한벽당

한벽당 사진

公演역사문화

자연과 어우러진 풍류의 멋을 머금은 한벽당
최승범 시인은 '한벽청연'에 담기었을 선비의 흥취와 그 아련함을 노래했다. 한벽당은 승암산 기슭인 발산 머리의 절벽을 깎아 세운 누각으로, 병풍바위 아래 아담한 정자가 한벽당이다. 과거에는 바위에 부딪친 안개를 '한벽청연'이라 하여 전주 8경의 하나로 꼽았다.
한벽당 사진
  • 한벽당은 5평 남짓 너른 마루와 서까래, 처마 밑을 에두른 시인 묵객들이 제영한 수많은 시는 마음에 맞는 벗과 이야기를 나누었던 공간임을 짐작케 한다.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5호로 지정되어 있다. 승암산 기슭의 절벽을 깎아 세운, 전주 옥류동고개 옆 한벽당(寒碧堂,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5호)은 일찍이 유생들이 풍류를 즐기고, 각시바우, 서방바우에서는 아이들이 고기잡고 멱감기로 유명했다. 하지만 여름철 집중 호우때면 갑자기 불어나는 물로 아찔했던 기억을 전주사람들은 갖고 있다.
  • 명필 이삼만과 한벽당한벽당은 아주 오래 전부터 많은 시인과 묵객들이 이곳을 찾았으며, 그들이 제영(題詠)한 시가 많이 전해오고 있다. '호남읍지(湖南邑誌)' 등에는 이경전, 이경여, 이기발 등 20 여명의 저명한 인사들이 한벽당에서 지었다는 시문이 지금도 게첨돼 있는 등 그 시절의 풍류를 엿볼 수 있게 하고 있다. 한벽당에는 조선 후기 3대 명필로 꼽히는 창암 이삼만(1770-1847) 선생의 부채 이야기가 전해진다. 『창암이 젊었을 때의 일이다. 폭염은 쏟아지는데 땀으로 후줄근한 삼베바지 적삼을 입은 부채 장수가 한벽당 그늘을 찾아들었다. 날은 더운데 부채는 팔리지 않아 잠시 다리쉼이나 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한벽당 시원한 그늘에 앉으니 절로 졸음이 쏟아져 부채 장수는 코를 골며 이내 잠이 들었다.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 자고 일어났더니 누군가 부채에 글씨를 휘갈기고 있는게 아닌가.
한벽당 사진

"여보시오, 보아하니 선비 같소만 남의 부채에 이러는 법이 어딨소?"
부채 장수는 화가 나서 쏘아붙였다.

"너무 노여워 마시오. 이 부채를 들고 성내로 들어가 보시오. 해 전에 다 팔릴 것이오"
부채 장수는 부채가 팔리지 않으면 변상을 시킬 요량으로 선비의 집을 미리 확인해놓고 전주부내로 들어섰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오전에는 아무리 소리를 질러도 팔리지 않던 부채가 날개 돋친 듯 팔려 나갔다. 값을 올려도 마찬가지였다.

금세 호주머니가 두둑해진 장수는 선비가 일러준 집으로 찾아갔다. 아까 함부로 말한 것을 사과하며 장수는 선비의 이름을 물었는데, 그 선비가 다름 아닌 명필 창암 이삼만이었다.』

  • 한벽당 사진한벽당 사진
  • 한벽당 사진한벽당 사진
담당자
페이지만족도

전주시 문화관광

전주시가 제공하는 인터넷 서비스의 내용을 보호하고 저작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정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저작권보호정책 (54994)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노송광장로 10 대표전화: 063)222-1000 팩스: 063)281-5000
COPYRIGHTⓒ 2015 JEONJU CITY. ALL RIGHTS RESERVED. Total: 474719 │ Today: 117
(54994)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노송광장로 10
대표전화: 063)222-1000 팩스: 063)281-5000
COPYRIGHTⓒ 2015 JEONJU CITY. ALL RIGHTS RESERVED.